롯데, 최동원 감독 기일에 값진 승리…KIA에 한 점 차 승리

김경윤 / 2021-09-14 21:48:07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홈런 친 한동희, 안치홍과 하이 파이브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14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롯데 한동희가 2회초 2사 1루 때 역전 투런홈런을 치고 홈인하며 안치홍과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2021.9.14 iso64@yna.co.kr

롯데, 최동원 감독 기일에 값진 승리…KIA에 한 점 차 승리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프랜차이즈 스타 고 최동원 전 한화 이글스 2군 감독의 영전에 승리를 바쳤다.

롯데는 최동원 감독의 10주기인 14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신한은행 2021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원정 경기에서 한동희의 맹타와 불펜의 힘을 앞세워 8-7로 승리했다.

롯데는 0-1로 뒤진 2회초 전준우의 좌중간 2루타와 손아섭의 진루타로 만든 2사 3루에서 안치홍의 중전 적시타, 한동희의 중월 투런 홈런포로 경기를 뒤집었다.

한동희는 득점 기회마다 결정적인 타구를 계속 만들었다.

그는 4회 1사 만루에서 우익수 희생플라이, 6회 1사 1사에서 좌중간 적시 2루타를 터뜨렸다.

롯데는 6-2로 앞선 7회 1사 만루에서 손아섭이 중전 적시타, 안치홍의 볼넷으로 두 점을 추가하며 점수 차를 벌렸다.

위기도 있었다. 롯데는 8-4로 앞선 9회말 마지막 수비에서 마무리 투수 김원중이 류지혁에게 우월 3점 홈런을 허용하며 턱밑까지 쫓겼다.

그러나 김원중은 박찬호를 1루 땅볼, 최정용을 1루 직선타, 김민식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으며 경기를 끝냈다.

한동희는 3타수 2안타 4타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2014년에 입단한 롯데 김유영은 5회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으며 프로 첫 승리를 기록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Most Popular

K-POP

TV&Fil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