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나라가 충남 통치? 국립박물관 中지도 오류투성이"

류미나 / 2021-09-16 21:45:23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문체위 배현진 "동북공정 주장 그대로"
▲ 국립박물관 게시 中 지도 영상…위나라가 충남까지? [배현진 의원실 제공 영상 캡처]

▲ 국립박물관 게시 中 한나라 지도 영상…한강 이북 포함 [배현진 의원실 제공 영상 캡처]

▲ 발언하는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위나라가 충남 통치? 국립박물관 中지도 오류투성이"

문체위 배현진 "동북공정 주장 그대로"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올해 3월부터 국립중앙박물관이 게시한 디지털 지도가 역사 왜곡 소지가 있는 심각한 오류를 담고 있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6일 국회 문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실이 공개한 영상 자료에는 삼국지 위나라가 3세기 백제와 마한이 있었던 지금의 수도권과 충청남도 일대까지 다스린 것으로 표시됐다. 한나라의 영토는 한강 이북 지역까지 포함했던 것으로도 나온다.

14∼17세기까지 명나라 영토가 만주 지역을 넘어섰다는 주장 등은 중국 역사학자들이 주장하는 '동북공정의 논리라는 게 배 의원실 지적이다.

해당 영상물은 총 1억 2천만 원의 제작비가 투입됐지만 외부 전문가 감수조차 받지 않은 채 전날까지 국립중앙박물관 내 중국 유물전시관 입구에 게시됐던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지난 3월부터 반년간 이 박물관을 찾은 관람객은 50만 명을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배 의원은 "대한민국을 대표하고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역사 왜곡 시비가 일만 한 전시를 허용했단 것은 충격적"이라며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